‘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카메라 밖에서도 로맨스는 ing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 사진제공=KBS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가 카메라 밖에서도 찰떡 같은 케미를 자랑했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각각 발레리나 이연서와 천사 단을 맡아 가슴 뭉클한 로맨스를 그려내고 있다. 극이 전개될수록 절절해지는 이들의 사랑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연서와 단의 로맨스가 이토록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이를 완벽 그려내는 신혜선과 김명수의 탁월한 표현력과 연기 호흡, 케미스트리 덕분이라는 반응이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신혜선과 김명수의 환상 케미가 듬뿍 담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혜선과 김명수는 열심히 촬영을 준비 중이다. 나란히 앉아서 대사를 맞춰보거나, 모니터링을 하는 등 진지하게 작품에 임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카메라가 있든 없든 최고의 장면을 만들려는 이들의 노력이 드라마 속 연기 호흡과 섬세한 감정 열연의 비결을 짐작하게 한다.

특히 알콩달콩 ‘착붙 케미’가 돋보이는 투샷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꽁냥꽁냥 리허설을 하는 모습, 열정적으로 장면을 만들어가는 모습 등 신혜선과 김명수의 케미가 앞으로 이들이 그려낼 단연커플(단+연서)의 로맨스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최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 23~24회에서는 단연커플의 로맨스에 폭풍이 불어닥쳤다. 이연서는 단이 먼지처럼 소멸할 것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고, 단은 이연서와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며 신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신의 질투일지, 큰 그림일지 모를, 이연서와 단의 예측불가 운명 로맨스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