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단독 콘서트 ‘성황’…2400명 관객 들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로트 가수 박서진. / 제공=타조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부산을 달궜다.

박서진은 지난달 29일 부산 남천동 KBS홀에서 단독 콘서트 ‘박서진 쇼(SHOW)’를 열었다. 열정 넘치는 무대 매너는 물론 전 세대를 아우르는 흥으로 약 2400명의 관객들의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이날 박서진은 등장부터 큰 규모의 무대 장치로 이목을 끌었다. ‘밀어 밀어’를 국악 버전으로 재편곡해 무용단, 사물놀이패와 더불어 20여 명이 무대에 올라 장권을 이뤘다. 박서진은 노래와 더불어 화려한 장구 솜씨를 발휘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영원한 친구’ ‘또 만났네요’ ‘누구 없소’ ‘찬찬찬’ 등 다양한 노래를 불렀다. 부산에서 열리는 만큼 ‘이별의 부산정거장’과 ‘부산 갈매기’,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도 열창하며 관객들과 호흡했다.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 나온 경연곡도 불렀다. ‘비나리’ ‘용두산 엘레지’ ‘한 오백년’ 등을 자신만의 분위기로 열창해 관객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부산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박서진은 ‘밀어 밀어’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