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이세영, 데뷔 후 첫 의사役 “따뜻한 감동+재미 있는 의학드라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이세영. /사진제공=SBS ‘의사 요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 이세영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의사 역에 도전하는 설렘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국내 최초로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흥행보증수표’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대대로 의사인 집안인 한세병원 이사장의 장녀이자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으로 나선다. 강시영은 환자에게 감정이입을 그만하라는 특명이 떨어질 만큼 환자의 병 뿐만 아니라 환자의 감정에 집중하는 착한 의사. 하지만 어느 날 홀연히 병원을 떠났다가 ‘닥터 10초’ 차요한(지성)으로 인해 무엇도 두려워하지 않는 새로운 의사 인생을 시작하게 된다.

이와 관련 이세영이 새하얀 의사가운을 입고 차트를 든 채 심각한 분위기로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강시영이 누군가에게 자신의 의견을 전하고,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이세영은 당차면서도 똑부러진 강시영 역에 빙의된 듯 반짝거리는 눈망울과 진지한 표정을 자아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 강시영 역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의사 역할에 도전한다. 이세영은 “감독님과 작가님이 선택해 주셔서 시영이가 됐다”라며 “강시영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대본을 읽으니 마음이 뭉클하면서도 무거웠다. 그래서 이 이야기를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전할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했다. 강시영은 인간적으로 훨씬 성숙해 있어 이 작품을 하면서 내 자신을 되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실감 나는 연기를 위해 전문의들의 진료과정과 시술과정을 참관하고, 관련 서적들을 참고하며 지식을 쌓고, 시술 연습에 매진하는 등 열정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시술이나 진료 보는 의사 선생님들을 참관해서 보기도 하고 배우들과 따로 모여서 의료교육을 받았다”며 “수술실에 들어가게 될 때 입는 가운 착용하는 방법부터 인튜베이션하는 법 등 시술하는 연습을 많이 했다. 하지만 의학용어들이 어려워서 고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 대해 “메디컬 드라마지만 사람과 사람간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병원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이지만 그 속에 따뜻한 감동과 재미, 이런 것들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라며 “의학 드라마라고 무겁게 생각하지 말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의사 요한’은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