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애틋한 키스 1초 전…더 깊고 단단해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하늘, 감우성. / 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배우 감우성과 김하늘의 깊고 단단해진 두 번째 사랑이 시작된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김보경)에서다.

‘바람이 분다’의 제작진은 1일 극중 도훈(감우성)과 수진(김하늘)이 입맞춤을 나누기 전 상황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먼 길을 돌아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수진은 힘든 현실에도 도훈의 곁에 남기로 결심했다. 가족과 친구들의 반대가 거셌지만, 도훈의 사랑에 용기로 답한 수진의 결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가슴을 저미는 짙은 멜로에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함께 하는 내일을 꿈꾸는 두 사람의 여정에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행복한 순간을 만끽하는 도훈과 수진이 담겼다. 도훈이 홀로 5년을 지켜왔던 집 앞 벤치.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두 번 다시 헤어지지 않겠다는 듯 손을 꼭 맞잡고 있다. 떨어질 줄 모르는 달콤한 눈 맞춤은 애틋하고 뭉클하다. 서로의 존재를 확인이라도 하듯 꼭 끌어안은 애틋한 포옹이 행복한 미래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수진과 딸 아람(홍제이)의 행복을 위해 홀로 마지막을 준비했던 도훈에게 기적이 찾아왔다. 수진이 도훈의 곁에 남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알츠하이머는 환자보다 지켜보는 사람이 더 견디기 힘든 병이다. 버틸 만큼 버티다가 포기하면 더 힘들다”는 미경(박효주)의 말처럼 이들에게는 녹록지 않은 현실이 기다리고 있다. 1일 오후 방송에서는 도훈과 수진의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이 담길 예정이다. 도훈이 잃어가는 기억 속에서 행복을 붙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바람이 분다’의 제작진은 “도훈과 수진이 떨어져 있었던 5년의 시간만큼 더 애틋하고 절절한 사랑을 이어간다. 사라져가는 기억 속에서 더욱 단단해진 도훈과 수진의 사랑과 행복을 지켜낼 기적이 찾아올지, 1분 1초가 소중한 그들의 이야기를 한순간도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