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사야 송중기, 김지원에 분노 “날 속였구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아스달 연대기’ 캡처.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송중기가 자신을 속인 김지원을 향해 분노했다.

30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에서 사야(송중기 분)는 탄야(김지원 분)의 거짓을 간파했다.

이날 사야는 타곤이 고살 맞은 인물들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직감했다. 그는 탄야에게 “아버지가 한 짓이 맞다. 찾은 걸까? 아사론을 대체할 사람을? 고작 하루 만에 아사론을 대체할 뭔가를 찾았다. 누구지?”라고 물었다.

이어 사야는 눈치를 보며 서 있는 탄야를 향해 “내가 모르는 게 뭐냐. 너와 아버지는 알고 나는 모르는 것이 있다. 날 속였구나? 아버지는 널 만나고 생각을 바꿨다”라며 “내가 덜 다 믿은 것 같냐. 날 속여 넘긴 것 같아? 날들이 받고 그 난리를 쳤던 년이 내 앞에서 무릎 꿇고 주인님이라고 모시면 내가 속아 넘어 갈 줄 알았냐”고 압박했다.

이에 탄야는 “그래야 알 수 있다면서. 네가 그러지 않았냐. 힘을 가져보지 않으면 알 수가 없다고. 그래서 널 이용해 힘을 갖고 싶었다. 근데 후회한다. 다 엉망이 되어가는 것 같다. 널 만나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탄야는 자신이 아사론을 대체할 수 있는 아사신의 직계후손이란 사실을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