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범수 “이성에 대한 흥미 잃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범수가 “이성에 대한 흥미를 잃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김범수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어머니들은 김범수를 보고 반가움을 표했다. 토니 어머니는 “동네 이웃인 5살 꼬마애가 김범수 씨를 그렇게 좋아한다. 그 오빠가 최고로 좋다더라. 그래서 관심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얼굴을 보니 솔직히”라고 하자 신동엽은 “거기까지요!”라고 급히 말을 막아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 엄마는 “우리 선영이가 정말 팬이다. 콘서트도 간다 하더라”라고 했다. 김종국 엄마도 “‘하루’라는 노래가 너무 좋다.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범수는 어머니들을 위해 ‘하루’와 ‘보고싶다’를 열창했다. 노래를 듣자 홍진영 엄마는 “선영이가 좋아하는 이유를 알겠다”고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임원희가 갱년기 자가 진단을 했다. 그는 갱년기 자가 진단의 첫 번째가  ‘이성에 대한 흥미가 감소’라고 했다.

이에 신동엽은 김범수에게 “우리도 진단 해보자. 이성에 대한 흥미가 감소했나?”라고 물었다. 김범수는 “20대 때와 비교하면 그렇다. 혼자 지내다보니 혼자 있는 게 더 편하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