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회동’에 지상파 예능 잇따라 결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뉴스 특보’ 캡처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관련 특보로 30일 지상파 일부 예능 프로그램이 결방했다.

MBC는 이날 “‘복면가왕’은 ‘북미정상 DMZ 회동’ 중계 관계로 결방된다”라고 고지했다.  SBS ‘런닝맨’도 오후 5시 방송예정이었으나 현재 방송되지 않고 있다.

앞서 SBS는 ‘인기가요’를 쉬고 남북미 회동 관련 뉴스를 내보냈다. KBS1 ‘전국노래자랑’과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등도 한미정상회담 중계로 결방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측 자유의 집에서 만났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