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 코믹X멜로 오가는 명품 열연…보는 재미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생존기’의 배우 강지환./사진제공=TV조선

배우 강지환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TV조선 ‘조선생존기’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조선생존기’에서 정록(강지환 분)은 혜진(경수진 분)과 복잡 미묘한 감정을 주고받았다.

이날 정록은 어명을 받고 왔다는 혜진의 약혼자 가익(이재윤 분)에게 택배 트럭을 빼앗기고 감옥에 투옥됐다. 정록을 따로 소환한 가익은 다친 자신을 택배 트럭으로 옮겨서 이런 꼴이 된 것 아니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취한데 이어 국가대표의 분위기도 느껴지지 않는다며 자존심까지 건드렸다. 하지만 정록은 가익을 향해 ‘개우라’가 있다고 저격해 뜻밖의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어 정록과 혜진은 단둘이 청석골에 남아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가익을 따라 한양으로 가기로 한 혜진이 환자 걱정에 다시 청석골로 돌아오자 정록은 정말 환자 때문에 온 것이 맞냐며 진심을 물어봤고, 혜진은 그런 것이 맞다고 했지만 어색한 분위기를 풍겼다.

또한 정록이 동생 슬기 때문에 기생들과 마주하는 장면에서는 환상의 ‘티키타카’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강지환 주연의 ‘조선생존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