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X김지원, 비밀 접선 현장 포착…“판세 뒤흔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스틸./사진제공=tvN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장동건과 김지원이 비밀리에 접선한다.

장동건과 김지원은 ‘아스달 연대기’에서 각각 아버지 산웅(김의성 분)을 죽이고 자신이 이그트(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임을 숨긴 채 아스달 최고 권력자에 등극하려는 타곤 역과 와한의 씨족어머니 후계자이자 아스달의 권력에 도전하려는 탄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9회에서는 아스달 연맹장 자리에 오른 타곤(장동건 분)이 계속된 아사론(이도경 분)의 위협에 위기에 빠졌지만 무백(박해준 분)으로 인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신성이라는 벽에 막혀 번번이 아사론에게 굴복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 분개하던 타곤은 무백에게서 탄야(김지원 분)가 아사신의 직계라는 사실을 듣고 경악했다. 동시에 타곤은 끓어오르는 권력욕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 흥분된 표정을 지어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30일 방송되는 ‘아스달 연대기’ 10회에서는 장동건과 김지원이 서로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경계하며 탐색하는 치열한 눈치싸움이 펼쳐진다.

극중 타곤은 무백에게서 들은 내용을 토대로 탄야와 은밀하게 대면한다. 아스달 최고 권력에 등극하기 위해 아사론이 걸림돌이 됐던 타곤은 아사신의 직계후손이라는 탄야의 영능을 알기 위해 만남을 청한다. 탄야도 사야(송중기 분)를 따라갔다가 와한의 정령제와 같은 ‘꽃 꾸밈’과 초설(김호정 분)이 알려준 ‘흰산의 심장 표식’을 보고 아스달과 와한의 관련성을 예측했던 상황이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두 사람의 만남이 아스달 판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아스달 연대기’ 제작진은 “아스달 최고의 권력자 타곤과 숨겨진 능력자 탄야가 서로를 아스달 권력 등극에 이용하고자 파악하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장동건과 김지원의 열연으로 현장은 숨막힐 듯한 긴장감이 펼쳐졌다. 아스달의 판세를 뒤흔들 두 사람의 만남을 기대해 달라”라고 말했다.

‘아스달 연대기’ 10회는 30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