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욕망X애틋 넘나드는 감정선…‘호평 일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배우 김옥빈이 욕망과 애틋을 오가는 열연을 펼쳤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태알하(김옥빈 분)는 연인이자 동지로서 타곤(장동건 분)에게 힘이 되어줬다.

이날 태알하는 여느 때처럼 타곤의 편에 섰다. 새로운 명이 내려질 때면 먼저 나서 전적으로 동의했고, 반기를 들려는 자들을 사전 차단했다. 그렇게 자신들의 세력을 키워가던 중 아스달에 해괴한 일들이 발생했다. 이는 타곤을 내려 앉히고자 한 아사론(이도경 분)의 계략이었다.

태알하는 계략에 걸려든 타곤이 고통스러워하자 마음 아파했다. 아무렇지 않은 척하는 모습에 “괜찮을 리가 없잖아”라고 소리치며 모든 게 아사론의 짓임을 밝혔다. 이어 타곤이 아무것도 할 수 없음에 괴로워하자 감정을 진정시키며 마음을 다잡아줬다.

김옥빈은 권력을 손에 쥐기 위해 진심을 숨긴 채 욕망을 드러낼 때면 강렬한 눈빛과 매서운 기세를 펼치다가도, 장동건과 속마음을 나눌 때는 애틋함이 가득 담긴 눈으로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처럼 김옥빈은 상황에 따라 급변하는 인물의 극과 극 감정을 눈빛 하나로 세심하게 풀어내는 것은 물론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해 호평 받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