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전현무 예능감 통했다…시청률 7.6% 기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는 형님’에 출연한 강지영 아나운서와 방송인 전현무./사진제공=JTBC

방송인 전현무와 JTBC 아나운서 강지영이 JTBC ‘아는 형님’에서 넘치는 예능감을 뽐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아는 형님’ 186회의 평균 시청률은 7.6%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2049세대 시청자를 대상으로 집계된 타깃 시청률도 4.0%에 육박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현무와 강지영이 출연했다. 전현무는 절친 이수근에게 “너무 올드하다”며 팩트 공격을 가하면서도 같이 JTBC 드라마 ‘SKY 캐슬’을 패러디한 콩트를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급식 퀴즈 시간에는 ‘국기 보고 나라 이름 맞히기’를 완벽하게 끝냈지만 형님들의 바람과는 다르게 소박한 무생채 식단을 받는 기쁨을 누렸다.

강지영 아나운서도 밀리지 않는 입담을 자랑했다. 그는 신입사원 시절 ‘래퍼지영’으로 등극하게 했던 본인의 흑역사 영상의 뒷이야기를 공개했고, 뛰어난 관찰력을 무기로 ’60초 안에 바뀐 것 찾기’ 퀴즈에서도 눈부신 활약을 보였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