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수용, 리액션 실종자→부자로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 홈즈’ 스틸./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에서 리액션 실종자로 유명한 개그맨 김수용이 리액션 부자로 거듭난다.

30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의 미션은 7인 가족이 함께 살 전원주택을 구하는 것이다. 최근 몇 년간 각자 아파트에서 떨어져 지낸 의뢰인의 가족들은 다시 자연을 품은 전원주택에서 함께 모여 살기로 결정했다. 부모님과 남동생, 의뢰인 부부와 5살·2살 남매까지 총 7인의 가족이 함께 사는 만큼 조건도 만만치 않았다.

무엇보다 눈길을 끈건 평소 리액션 실종자로 유명한 김수용이 콧노래는 물론 가는 곳마다 강한 리액션을 선보였다는 사실이다.

‘구해줘! 홈즈’ 사상 가장 독특한 집으로 손꼽힌 첫 번째 매물에 반한 김수용은 콧노래를 부르며 보기 좋게 입성했다. 그는 현관에 들어서자 한 눈에 들어오는 통 창문과 갤러리 버금가는 감각적인 내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 집의 하이라이트 공간이 공개되자 김수용은 29년 개그 인생 최대치의 리액션을 선보인 것으로 전해져 집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 시켰다.

이어 김수용은 매물 속 작은 공간마다 삼촌 방으로 지정하고, 화장실 안 비밀 공간마저 삼촌 방으로 정해 영화 ‘기생충’을 떠올리게 했다.

복팀의 장동민과 김동완도 전원주택에서 직접 생활하고 있는 만큼 환상의 케미를 자랑했다. 이들은 전원주택 생활의 실질적인 조언과 다양한 꿀팁을 제공하며 의뢰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의뢰인을 위한 맞춤형 코디들의 활약은 이날 오후 10시 35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