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정진영, 이정재 엇나간 질주에 제동…신민아도 합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보좌관’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JTBC ‘보좌관’에서 정진영이 이정재의 불빛을 향한 질주에 제동을 걸었다. 연인 신민아는 정진영을 돕기로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6회에서 장태준(이정재 분)과 이성민 의원(정진영 분)이 첨예하게 대립하게 된 이유는 이창진 대표(유성주 분)의 주진건설 시멘트 공장에서 발생한 사고 때문이었다. 그곳에서 일하던 20대 청년이 설비에 끼어 숨졌기 때문이다.

삼일회 총무인 이창진은 막역한 사이인 송희섭 의원(김갑수 분)에게 재개발 건도 관련돼 있으니 사건이 커지지 않게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법무부 장관에 내정돼 후보 청문회를 앞두고 있어 안 그래도 몸을 사리고 있던 송희섭은 이창진의 태도가 거슬렸지만 커질 수 있는 불씨를 미리 막아야 했다.

피해자는 서북시장에서 한도경(김동준 중)에게 다시 시장에서 장사를 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던 할머니의 손자였다. 주진건설 측은 피해자가 음주상태로 가동 중인 컨베이어를 정지하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걸로 이미 손을 써놓은 상황이었다. 이성민은 사건의 진상을 밝히려 유가족이 있는 병원을 찾았다가 장태준과 마주했다. 이성민이 절대 포기하지 않을 거란 걸 아는 장태준은 장례 절차와 유가족 보상이 잘 이뤄지도록 자신이 처리하겠다고 설득하려 했지만 “네가 내려 온 게 유가족 때문이야, 아님 이창진 때문이야?”라며 뼈있는 질문을 날렸다.

한도경은 양심의 가책을 느낀 피해자 동료가 삭제되기 전 확보해둔 CCTV 영상을 입수했고, 이를 장태준에게 가져갔다. 영상엔 끔찍한 사고 당시 현장이 담겨 있었고, 이를 함께 보던 한도경은 피해자가 음주상태 때문이 아니라 벨트 오작동으로 난 사고임을 알게 됐다. 그는 사측에서 이를 은폐하기 위해 구급차를 돌려보내고 종합병원에서 1시간이 더 떨어진 지정병원에 데려갔다며 분노를 터뜨렸다.

장태준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그의 머릿속에는 “이창진이 주는 술에 취하지 말라”는 이성민의 조언과 “이창진에게 불이 붙으면 우리에게도 옮겨 붙는 거, 한 순간이야”라며 내린 송희섭의 지시, 그리고 “가슴팍에 무궁화 꽃 화려하게 필 수 있게 물 듬뿍듬뿍 드리겠다”는 이창진의 제안이 오고갔다. 그가 내린 결론은 “방향을 잃지 마라. 발밑의 어둠이 날 잡더라도, 내 눈이 멀지라도, 불빛을 향해 달려가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성민은 사고 진상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기자회견은 열리지 못했다. 장태준이 CCTV 영상을 가지고 이창진을 찾아갔고, 그에게 병원으로 가서 유족에게 사과하고 경찰수사를 받으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결국 이창진은 장태준의 뜻대로 했고, 언론의 시선은 그의 병원 방문과 사과 기자회견으로 쏠렸다. 충분한 보상과 사과, 장태준이 불빛을 잃지 않기 위해 내린 최선의 선택이었다.

이성민은 분노했다. “의원님이 바라는 일을 한 겁니다. 무릎 꿇고 사과하길 바라지 않았습니까”라는 장태준에게 이성민은 “저딴 쇼가 사과하는 것처럼 보여? 네 방식, 얼마나 더럽고 비열한 건 줄 알아?”라고 폭발했다. 송희섭이 법무부장관이 되면 경찰과 검찰을 압박해 수사를 막을 것이고, 이렇게 그들 뒤를 봐준다면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장태준도 물러서지 않았다. 이길 수 있는 자리에서 싸워야 이길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는 “저 하나도 막지 못하면서 무소속 초선인 의원님이 그들을 어떻게 상대하느냐”며 지는 싸움이 무서워 진실을 외면하지 말라는 이성민에게 “외면한 적 없습니다. 싸움에서 지지도 않을 거구요”라고 돌아섰다.

이를 모두 지켜본 강선영은 결단을 내려야했다. 송희섭은 법무부장관 청문회 위원인 문상현을 포섭하기 위해 강선영이 공을 들이고 있는 중일구 의원인 문상현에게 입당을 제안했다. 지역구 기반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조갑영은 중일구를 지켜주겠다며 다시 손을 잡자고 제의했고, 조건은 장태준이었다. 강선영은 먼저 그 제안을 받아들이기 전에 흥정을 해야겠다며 법무부 장관 청문회 위원인 장용기를 움직여달라고 했다. 음주 고소 건 때문에 장태준이 그의 입을 막을 거라며 대신 그 자리에 이성민을 보임해달라고 했다. 송희섭에게 위협이 될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는 소신이 강한 칼” 이성민을 돕기로 한 것이다.

이성민이 주진건설 하청업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는 걸 보고받고 그를 찾아간 장태준은 “송희섭 의원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검찰의 지휘권을 가지게 돼요. 그렇게 되면 의원님은”이라는 장태준에게 이성민은 “그렇게 될 일 없을 거다”라고 못을 박았다. 그들 앞에는 장용기 의원이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를 자진 사임하고, 이성민 의원이 그 자리로 이동해 법무부 장관 청문회 위원으로 상임위 활동을 시작한다는 뉴스가 흘러나왔다.

‘보좌관’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