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이하나 “이런 캐릭터 연기할 수 있음에 감사”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보이스3’의 배우 이하나./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OCN ‘보이스3’에서 배우 이하나가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하나는 30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골든타임 안에 사람을 구하기 위해 분투했던 저희들의 이야기를 많은 분들이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과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했다. 이제는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을 하게 되는지 알게 됐다. 덕분에 이번 시즌도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강권주가 경찰로서 생명을 구해야겠다는 사명감과 센터장으로서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중심을 지키는 모습을 보일 때 배우로서 이런 캐릭터를 만나서 연기할 수 있음에 감사했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하나는 ‘보이스1’ ‘보이스2’에 이어 ‘보이스3’에서도 골든타임팀을 이끄는 리더 강권주 센터장 역을 맡았다. 특히 이하나는 시즌마다 새롭게 펼쳐지는 이야기 속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리더십, 따뜻한 공감능력을 지닌 강권주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하나는 강권주 캐릭터로 전작의 세계관을 안정적으로 가져오는 데 큰 역할을 했으며 독보적인 여성 리더 캐릭터로 시즌제 장르물을 이끌 수 있는 힘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하나가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캐릭터와 연기를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