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하늘 별이 되었습니다“…故 전미선 갑작스런 비보에 추모 물결(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미선,위대한 유혹자

고(故) 전미선/텐아시아DB

배우 전미선이 지난 29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49세. 부드럽고 깊이 있는 연기로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 받은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조문은 오늘(30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오는 7월 2일 오전 5시 30분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전 11시 45분께 전주의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 전미선이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미선과 연락이 닿지 않자 호텔 측 협조를 구하고 객실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도착했을 때 전미선은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사망 상태로 확인돼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고 바로 경찰관에게 인계했다”고 말했다.

전미선은 이날 오전 1시께 이 호텔에 체크인한 뒤 혼자 방으로 들어갔고, 오전 1시 40분 쯤 아버지와 마지막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흔적도 없고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소속사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전미선 씨가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다”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루머와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부고를 전하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늘 우리 옆에 있을 것 같던 배우 고 전미선씨가 밤하늘 별이 되었습니다”라며 “전미선 씨 마지막 가시는 길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영화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전미선은 연극 ‘친정엄마와 2박 3일’ 공연차 전주에 머물던 상태였고, 다음달 25일 영화 ‘나랏말싸미’ 개봉도 앞두고 있었다. 올 하반기에는 KBS2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도 출연할 예정이었다. 활발하게 활동 중이던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모두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선후배, 동료배우들도 애도를 표했다. 배우 윤세아는 국화꽃과 함께 ‘편히 쉬어요, 예쁜 사람’이라는 추모 메시지가 담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배우 이지훈도 국화꽃 사진과 함께 “더는 마음 고생 없이… 행복할 그 곳에서 평안하시길 바랍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배우 권해성은 생전 전미선과 함께 찍었던 사진을 올리며 “후배들이 짓궂게 장난쳐도 소녀 같이 따뜻한 마음으로 대해주셨던 선배님, 좋은 곳에서 꼭 평안하시길 빌겠습니다. 그리고 참 많이 감사했습니다”라고 추모했다. 배우 유서진도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내 롤모델이었던…너무나 가슴이 아픕니다”라며 슬퍼했다.

네티즌들도 “아프고 고통스러웠던 기억은 여기 남기고 행복했던 기억만 가지고 영면하시길” “마음이 유리알처럼 맑은 사람 같았는데 안타깝네요. 하늘에서는 행복하시기를 바라요” “그곳에서는 모든 짐을 내려놓고 편희 쉬세요” 등 댓글을 남기며 추모했다.

전미선은 1986년 MBC ‘베스트극장’을 통해 아역 연기자로 시작해 고3 때인 1989년 KBS 드라마 ‘토지’에 출연하며 제대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야인시대’ ‘황진이’ ‘태조왕건’ ‘에덴의 동쪽’ ‘제빵왕 김탁구’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영화 ‘살인의 추억’ ‘마더’ 등에 출연하며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