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마침내 밝혀진 박병은 정체…이진욱 친형이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보이스3’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OCN ‘보이스3’에서 박병은이 이진욱의 친형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보이스3’ 15회에서 강권주(이하나 분)와 도강우(이진욱 분)은 카네키 마사유키(박병은 분)가 카네키 가(家)의 친자가 아닌 입양된 한국인 아이일 수 있다는 단서를 찾았다.

강권주는 당시 카네키 집안에서 일하던 가정부를 찾아가 “어쩌면 선생님께서 알고 계시는 게 살인 사건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단서일지 모릅니다”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이에 마사유키가 입양된 재일교포이며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와 개, 염소 등 동물들의 귀를 별무늬 박스에 넣어 보관했고, 그의 한국 이름이 우종우란 사실을 알아냈다.

도강우는 충격에 빠졌다. 우종우는 1991년 미호 살인 사건 이후 일본의 병원에서 살해당했다고 알려진 도강우의 친형이기 때문이다. 급하게 자리를 뜬 도강우는 마사유키의 풍산 대학교 연구실로 향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다시 한 번 호랑나비 표본과 이방인의 푸른 눈이라는 작품을 마주했고, 끔찍했던 그 날의 기억을 모두 되찾았다.

어린 시절 곤충학자를 꿈꾸던 도강우는 나비를 채집했고, 그의 형은 그걸 표본으로 만들어줬다. 하지만 우종우는 표본을 만드는 행위를 “영원히 내 걸로 만들기 위해서”라며 “인간도 똑같아. 나비 표본처럼 만들면 어디든 도망 못 가”라고 설명했다. 이방인의 푸른 눈이 가리키는 것은 ‘우물’이었다. “사람들 마음속엔 각자만의 깊은 우물이 있어.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맑은 물이 나오기도, 썩은 물이 나오기도 해. 너무 오래 들여다보면, 자기 자신을 잃어버릴 수 있으니 그걸 꼭 조심해야 해”라던 아버지의 말을 떠올린 도강우는 마사유키가 친형임을 확신했다.

미호를 살해한 진범도 도강우의 형이었다. “미호가 아프대”라는 도강우에게 “끝까지 하면 된다니까. 그럼 미호는 편해져”라고 했던 형. 도강우는 그 말에 따랐고, 전정가위를 들고 있던 자신을 미호의 오빠 후지야마 코이치(이용우 분)가 목격했던 것까지 기억해냈다. 도강우를 쫓아온 강권주는 “어떤 순간이 와도 팀장님이 왜 경찰을 하려고 했는지, 그 마음 잊으시면 안 돼요”라며 붙잡았지만 도강우는 “이 지옥,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몰라”라며 자리를 피했다.

지금까지 마사유키가 방제수(권율 분)를 통해 자신을 지켜보고, 파트너나 소중한 사람들을 다 잃게 했다는 진실을 알게 된 도강우는 “날 가지고 그동안 장난친 것들을 후회하게 해줄게”라며 복수를 다짐하며 강권주와 공조를 시작했다. 도강우는 강권주에게 “어린 시절 좋아하는 물건은 꼭 별무늬 상자에 담아 보관하곤 했어. 지금도 자신이 특별하다고 생각하는 건 반드시 어느 특정 공간 안에 모을거야”라며 그의 작업실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사유키는 생방송 라디오를 통해 도강우가 자신에게 총구를 겨눴으며 질병이 있는 그가 타인을 구하러 다니는 것은 범죄이고, 타인의 인권을 위해 이 사회와 격리되는 것이 맞다고 이야기했다. 그의 도발에 현장을 찾아간 도강우는 “앞에서는 인권 운운하면서 뒤에선 더러운 옥션 파브르 만든 놈이 이놈이에요”라고 외쳤지만 마사유키는 “이러면 이럴수록 아무도 안 믿어, 당신을”이라고 말했다.

결국 도강우는 신고를 받은 출동팀에 의해 체포됐다. 하지만 이 모든 건 마사유키의 작업실을 찾기 위한 골든타임팀의 작전이었다. 도강우는 일부러 마사유키 앞에서 흥분했고, 그사이 떨어진 마사유키의 휴대폰을 입수했다. 장치 분석을 통해 작업실로 추정되는 위치를 파악하는 데 성공한 골든타임팀과 모든 게 도강우의 설계였단 걸 눈치 챈 마사유키의 “날 가지고 놀았네?”라는 소름 끼치는 한 마디가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보이스3’ 최종회는 3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