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아사신 직계 혈통이었다…장동건 “아사론 쓰러뜨릴 무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장동건이 아스달 권력의 비밀 키를 찾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9회에서는 아스달 연맹장의 자리에 오른 타곤(장동건 분)이 계속되는 아사론(이도경 분)의 위협에 위기에 봉착했다.

타곤은 대제관 아사론을 연맹장 아래에 두는 새로운 체계로 아스달 권력 구조를 개편했다. 이에 아사론은 연맹인들에게 신임을 받고 있는 타곤을 끌어내리기 위해 타곤이 아스달에 가장 기여했던 일이자 제일 잘한 일로 손꼽히는 뇌안탈 대학살을 이용한 계략을 실행했다.

이후 아스달은 사람들은 날뛰다가 갑자기 쓰러지고, 온몸에 푸른 반점들이 생겨났는가 하면 재앙을 뜻하는 푸른 깃털의 흰별삼광새까지 등장하며 혼란에 빠졌다. 갑작스러운 재앙의 조짐에 아스달 연맹인들은 두려워하며 대신전 앞으로 몰려왔고 “아사론 니르하! 제발 저희를 구해주십시오!”라며 아우성쳤다.

이를 들은 아사론은 신탁을 통한다며 “신께서 말씀하시기를 20여 년 전 우리가 몰살시킨 뇌안탈과 이그트의 고살(원혼 혹은 원귀)이 아스달을 범했다고 이르신다!”라고 재앙의 원인을 타곤으로 몰아붙였다. 더군다나 “연맹장 타곤은 아뜨라드와 아스달에 푸른 피와 보랏빛 피를 넘쳐흐르게 했으니 마땅히 그 고살을 풀어야 할 것이다”라며 타곤에게 의식을 치르게 만들었다.

타곤은 어쩔 수 없이 맨발로 대신전에 들어와 아사론 앞에 무릎을 꿇고 분노와 치욕을 삭혔다. 심지어 오랜 시간 진행된 의식으로 인해 절뚝이며 나가는 타곤에게 아사론은 “내가 사람들의 마음을 쥐고 있는 한 어찌해도 넌 내 아래야”라고 말해 다시 한 번 타곤의 분노를 건드렸다.

더욱이 타곤은 태알하(김옥빈 분)를 통해 아사론의 계략을 듣고는 “결국 아사씨를 이길 수 없다는 걸까”라며 “위대한 어머니 아사신의 직계도 아닌 것들이! 방계 나부랭이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신성이라는 벽에 막혀 번번이 아사론에게 굴복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 분개했다.

그러던 중 타곤은 자신이 믿고 아꼈던 무백(박해준 분)이 아사사칸(손숙 분)을 만난 것을 알게 됐고,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한 무백을 경계했다. 하지만 대칸 부대원의 많은 신임을 얻고 있는 무백을 버릴 수 없던 타곤은 무백을 붙잡아와 아사사칸을 왜 만났는지 따졌다.

무백은 은섬(송중기 분)이 산웅(김의성 분)을 죽였다는 타곤의 거짓말에 혼란스러웠지만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타곤에게 자신이 본 것을 쏟아냈다. 무백은 이아르크에서 아사론을 쓰러뜨릴 수 있는 무기를 확인했다며 “아마도 200년 전, 아사신께서 이르신 곳이 이아르크고 그 핏줄이 와한족인 것 같다”라며 자신이 알아낸 와한족의 비밀을 털어놓았다.

이어 무백은 “와한의 씨족 어머니 후계자가 위대한 어머니 아사신의 직계혈통일지도 모릅니다”라며 후계자가 탄야(김지원 분)라는 사실을 전했다. “탄야 라는 아이가 정말 아사신의 후예라면 진정한 영능은 그 아이에게 있을 겁니다”라는 무백의 얘기에 타곤은 아스달을 점령하려는 욕망에 내내 걸림돌이 됐던 아사론을 처리 할 수 있는 방법을 떠올렸다. 그는 끓어오르는 권력욕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 흥분된 표정을 지어 보여 더욱 깊어지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아스달 연대기’ 10회는 30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