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안영미와 목욕탕 친구…늘 물에 둥둥 떠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방송화면

개그우먼 안영미가 ‘귀차니즘’의 대명사임을 입증했다.

29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에는 안영미와 황제성이 참견인으로 함께했다.

이날 전현무는 “라디오스타의 새 MC”라며 안영미를 소개했다. 안영미는 “‘라디오스타’ MC를 맡은 일이 잘 한 건 지 모르겠다”고 속내를 털어놨고, 이영자는 “잘한 일이다”라며 칭찬했다.

특히 양세형은 안영미가 ‘귀차니즘’의 대명사임을 입증할 만한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안영미가 잘 되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예전에 일이 잘 안 풀릴 때 한참 쉬다가 ‘코미디 빅리그’ 아이디어를 짜러 왔더라. 얼마 안 되서 노트북을 덮더니 ‘안 할란다’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영자는 “방송에서 이런말 해도 되나”라며 “안영미와 같은 목욕탕에 다닌다. 사우나 친구다. 보통은 목욕탕에서 때도 밀고 머리도 감지 않나. 안영미는 늘 물에 둥둥 떠있다. 움직이지도 않는다. 소금쟁이처럼 그냥 둥둥 떠 있다”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귀찮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