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탈퇴설 직접 해명… “앞으로도 모모랜드 멤버로 남아 있을 것” [전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모랜드,연우,타미진스

그룹 모모랜드 연우. / 사진=텐아시아DB

모모랜드 연우가 ‘탈퇴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연우는 29일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우리 메리들이 정말 놀라고 상처 받았을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쓴다”며 “얼마전 드라마 출연 검토 중이라고 기사가 나갔었는데 그후에 내가 보이지 않아서 걱정했을 것 같다. 스케줄에 대해 함부로 언급할 수도 없었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묵묵히 준비중이었다. 그 시간들이 길어져 큰 오해를 만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우는 “SNS에 올라온 근황들은 친구들이 출연하는 연극이나 뮤지컬 공연에 초대를 받아 관람하러 갔을 때 찍었던 사진이다. 친구 생일파티는 몸이 안 좋아서 회사에 말하고 매니저와 동석하에 선물 전달만 하고 나왔던 날이다”라며 “어떤 이유에서든 여지를 드리고 오해하게 해서 정말 미안하다. 무슨 일이 있든 나를, 모모랜드를 항상 1순위로 믿어주고 신뢰해 주는데 속상하게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연우는 “지인들에게도 조심해 달라고 전달했다. 무엇보다 내가 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다들 걱정 많이 했을 텐데 이제까지도 지금도 앞으로도 쭈욱 소중한 모모랜드 멤버로 남아 있겠다”며 “우리 메리들 만나기 위해 체력 관리도,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조금만 더 기다려 주면 좋겠다. 나의 부주의함에도 흔들리지 않고 응원해준 팬들을 위해 더욱 더 열심히 하겠다. 그리고 연기자 연우로서도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예정이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우가 한 달 간 스케줄에 불참했고, 스케줄이 있는 날 친구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며 탈퇴설을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소속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모모랜드 연우는 현재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촬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연우가 팬카페에 남긴 글.

우리 메리들 갑작스런 루머에 많이 놀라셨죠? 저도 당황스러웠지만 무엇보다 우리 메리들이 정말 놀라고 상처 받았을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써요. 얼마전 드라마 출연 검토 중이라고 기사가 나갔었는데 그후에 제가 보이지 않아서 걱정 많으셨죠? 아무래도 스케줄에 대해 제가 함부로 언급할 수도 없었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묵묵히 준비중이었는데 그 시간들이 길어져 우리 메리들에게 그리고 대중에게 큰 오해를 만든 것 같아요. 여러분들께서 궁금하셨던 SNS에 올라온 근황들은 가끔 시간 날 때 친구들이 출연하는 연극이나 뮤지컬 공연에 초대를 받아 관람하러 갔을 때 찍었던 사진이고 친구 생일파티는 회사에 말씀드리고 몸이 좋지 않아서 매니저님 동석하에 선물 전달만 하고 나왔던 날이에요! 어떤 이유에서든 여지를 드리고 오해하게 해서 정말 미안해요. 우리 메리들 무슨 일이 있든 저를 모모랜드를 항상 1순위로 믿어주고 신뢰해 주시는데 속상하게 해서 미안해요. 지인들에게도 조심해 달라고 전달했고 무엇보다도 제가 더 책임감 있는 모습 보이도록 노력할게요! 다들 걱정 많이 했을 텐데 제는 이제까지도 지금도 앞으로도 쭈욱 소중한 모모랜드 멤버로 남아 있을 거예요! 건강하고 단단한 모습으로 우리 메리들 만나기 위해 체력 관리도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조금만 더 기다려 주셨으면 해요. 두서없는 글 읽어줘서 고맙고 저의 부주의함에도 흔들리지 않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을 위해 더욱 더 열심히 하게요! 그리고 연기자 연우로서도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예정이니까 기대 많이 해주세요. 항상 고맙고 사랑해요.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