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강지영 아나운서 “김희철, 상종 못할 사람이라고 생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강지영 아나운서./ 사진=JTBC 방송화면

강지영 JTBC 아나운서가 ‘아는형님’에 출연하자 마자 강호동의 공격을 받았다.

29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방송인 전현무와 강지영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강지영 저 친구 무섭다. 나만 알고 있는 특종이다”라며 “강지영이 ‘아형’ 멤버 중 한 명과 정식으로 소개팅 했다. 그런데도 출연 했다”고 폭로했다.

강지영은 “JTBC가 가장 싫어하는 게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사람”이라며 부인했다.

강호동은 “멤버 중 한 명을 사적인 자리에서 만난적 있느냐 없느냐”라고 계속해서 캐물었다. 그러자 강지영은 “식사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형님들이 “누구냐”며 궁금해 했지만, 강지영은 정체를 밝히지 않았다.

그 순간 김희철이 “너 아직도 과천살아?”라고 물었다. 결국 강지영은 “김희철, 장성규와 셋이 봤다”고 말했다.

강지영은 팩트 체크를 하겠다며 “‘코드’란 예능 회식에서 처음 봤다. 어디선가 술을 먹고 왔더라”라며 “회식 분위기를 주도 했다. 범상치 않다고 생각했다. ‘저런 사람이 진짜 연예인구나’라고 느꼈다”고 했다. 더불어 “‘나는 상종 못할 사람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희철이 “너랑 한 문자 다 공개해도 되냐”고 말했고, 강지영은 또 당황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그만해라. 자꾸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저 분을 계속 뉴스에서 보고싶다”며 형님들을 말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