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전체 예매율 1위… ‘알라딘’ ‘토이스토리4’ 제쳤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사진제공=소니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전체 예매율 1위에 등극하며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국내 개봉을 3일 앞두고 예매율 29.1%를 기록하며, 전체 예매율 1위(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6월 29일 오후 6시 23분 기준)에 등극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예매율 수치는 이번 작품이 마블 히어로의 세대교체를 예고한 ‘엔드게임’ 이후의 이야기로, MCU 페이즈 3의 진정한 피날레를 장식한다는 점에서 관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자극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알라딘'(28.6%), ‘토이 스토리4′(18.0%), ‘존 윅 3: 파라벨룸'(7.6%), ‘기생충'(4.0%) 등 그간 박스오피스에서 강세를 보인 영화들을 모두 제친 수치로써 올 여름 극장가의 독보적인 흥행 강자의 등판을 예고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7월 2일 미국과 동시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