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친구’ 한고은 “남편 신영수, 가끔은 밖에서 먹고 왔으면” 깜짝 고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밥친구’ 한고은./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배우 한고은이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규 예능 ‘#집밥천재 밥친구'(이하 ‘밥친구’)에서 남편 신영수와 조카의 편식에 대해 고민한 사연을 전한다.

‘밥친구’는 맛에 일가견이 있는 4명의 MC들이 SNS속 쿡 스타들이 직접 만든 요리를 맛보고 배우며 음식 이야기를 풀어가는 프로그램이다.

29일 방송되는 ‘밥친구’ 2회에서는 ‘레시피 도둑’ 한고은이 집밥천재에게 직접 전수받은 ‘편식 타파 레시피’가 공개돼 주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예정이다.

이날 ‘밥친구’의 4MC들은 약 24만 명의 SNS 팔로워를 자랑하는 쿡 인플루언서 ‘지수테이블’ 이지수의 집을 찾았다. 이지수는 장어부터 곱창, 상추까지 편식 없는 먹방으로 최고 조회수 89만뷰를 기록한 바 있다.

MC 들은 이지수의 아들 ‘로하’의 폭풍 먹방을 본 후 “잘 먹는 DNA를 타고난 것 아니냐”며 감탄했다는 후문.

특히 한고은은 편식쟁이 조카들과 남편 신영수 때문에 로하의 식성을 유난히 부러워했다고 한다. 그는 “우리 신랑도 가지를 안  먹는다”며 ‘초딩 입맛’을 가진 남편 때문에 속상할 날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과연 집밥천재 이지수가 한고은에게 전수한 편식 없는 집밥의 비결은 무엇일까.

또한 서장훈은 “한고은 씨가 남편을 엄청 먹여서 살이 계속 쪘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고은은 “요즘엔 남편이 가끔은 밖에서 먹고 들어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밥친구’는 오늘(29일) 오후 7시 50분 스카이드라마와 TV CHOSUN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