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벤,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 열창… ‘리틀 이선희’ 입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벤./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벤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을 열창했다.

2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7인의 빅매치! 2019 상반기 결산’ 편으로 꾸며졌다. 서문탁, 정동하, 몽니, 이창민, 벤, 포레스텔라, 하은 등 쟁쟁한 가수들이 출연해 경연했다.

이날 벤은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을 선곡했다. 그는 무대에 오르기 전 “과거에 이선희 선배님 편에 출연해 ‘리틀 이선희’라는 애칭을 얻었다”며 “선배님의 기운을 받아 열심히 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벤은 담담하게 말하듯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특유의 맑고 깨끗한 목소리에 관객들 모두 넋을 잃고 귀를 기울였다. 클라이막스에서는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고음을 소화하며 ‘리틀 이선희’임을 입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