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서문탁X이영지X워킹애프터유, 파격적인 협업 무대 ‘뱅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서문탁./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서문탁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제시 제이, 아리아나 그란데, 니키 미나즈가 함께한 ‘뱅뱅'(Bang Bang)을 열창했다.

2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7인의 빅매치! 2019 상반기 결산’ 편으로 꾸며졌다. 서문탁, 정동하, 몽니, 이창민, 벤, 포레스텔라, 하은 등 쟁쟁한 가수들이 출연해 경연했다.

이날 서문탁은 ‘뱅뱅’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걸크러시’의 대명사 답게 파워풀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관객의 호응을 이끌었다.

특히 인디밴드 워킹애프터유, ‘고등래퍼3’ 우승자 이영지와 협업해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워킹애프터유는 폭발적인 연주로, 이영지는 특유의 허스키한 보이스로 랩을 구사하며 서문탁을 완벽하게 지원사격했다.

서문탁은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선보였지만 402점을 받은 포레스텔라를 넘지 못하고 1승 도전에 실패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