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선 출연 영화 ‘나랏말싸미’ 측도 사망 소식에 ‘충격’… “상황 파악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전미선./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전미선이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가 출연한 영화 ‘나랏말싸미’ 측도 상황을 파악중이다.

29일 ‘나랏말싸미’ 홍보사는 “보도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중이다”라고 밝혔다.

전미선은 오는 7월 24일 개봉하는 ‘나랏말싸미’에 소헌왕후로 출연했다. 불과 4일 전인 25일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도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는 전미선이 이날 오전 11시 45분 쯤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객실 화장실에 숨져 있는 전미선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미선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진 후 전미선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측은 “주연 배우의 심대한 일신 상의 이유로 2시 공연이 취소됐다”며 ” 티켓은 환불 처리해드리겠다”고 알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