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봄밤’의 유지호, 남다른 열정으로 탄생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밤’의 정해인이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봄밤’에서 사랑에 대한 상처가 많은 싱글대디 유지호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정해인은 매회 어른 멜로는 물론 사랑 앞에 진솔한 캐릭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에서 정해인은 끊임없는 대본 숙지와 모니터링 등 만반의 준비하고 있다. 정해인은 자신의 분량을 소화 후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하는가 하면, 안판석 감독과 함께 장면, 감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를 완성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해인은 상대 배우들과 사전 리허설을 통해 주인공으로서 마주하는 여러 상황과 인물간의 감정, 행동들을 보다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러한 정해인의 노력은 캐릭터의 완성도와 극의 몰입감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으며 드라마와 함께 사랑받고 있다.

이번 주 ‘봄밤’에서는 유지호와 이정인(한지민 분)의 관계를 가족과 친구들에게 알리며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주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사랑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