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보도 확인중’ 전미선 출연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취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전미선.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전미선이 전주 한 호텔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오늘(29일) 예정된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이 취소됐다.

29일 ‘친정엄마와 2박3일’ 측은 “금일 오후 2시 공연은 주연배우의 심대한 일신상의 사유로 전격 취소됐다. 관객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입장권은 적법한 절차에 의해 환불 조치해 드리겠다”고 현장 공지했다.

이날 오후 6시 공연과 다음 날인 30일 오후 2시 공연에도 다른 배우가 대신 무대에 설 것으로 알려졌다.

전미선은 오늘과 내일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펼쳐지는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무대에 설 예정이었다. 그는 엄마(강부자 분)의 딸 미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29일 연합뉴스는 전미선이 이날 오전 11시 45분 쯤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객실 화장실에 숨져 있는 전미선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미선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