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베르나르 베르베르 ‘개미’ 어떻게 탄생했을까…상상력 훈련법 공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상상력의 거장’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상상력 훈련법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다.

이날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본격적인 하루를 시작하기에 앞서 “아이디어를 얻는 방법을 공개하겠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1200마리의 개미를 관찰해 대작 ‘개미’를 완성한 사부의 비법 공개에 한껏 들뜬 멤버들은 “대표작을 만든 비법이 여기서 공개되는 거냐” “빨리 알려 달라”라며 사부를 조르기(?)도 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아이디어의 비법은 바로 명상”이라며 대작이 나올 수 있었던 특별한 훈련법을 공개했다. 이에 멤버들은 “어떻게 명상으로 아이디어를 얻는 거냐” “명상은 생각을 비우는 것 아닌가?”라며 의아해했다. 하지만 명상 훈련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완전히 몰입해 “정말 상상력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 “갑자기 상상력이 폭발(?)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자신의 작품 속에 한국식 이름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그와 함께하는 내내 자신의 이름을 어필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집사부일체’는 30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