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열음X레드벨벳 예리, 두 여전사의 수중+밀림 정복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글의 법칙’ 이열음-레드벨벳 예리./ 사진제공=SBS

베우 이열음과 레드벨벳 예리가 각각 바다와 밀림에서 맹활약했다.

2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이열음과 레드벨벳 예리가 바다와 밀림을 장악했다.

이열음은 정글에 오기 전부터 바다 사냥 성공을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막상 정글에 오니 열음 앞에 펼쳐진 것은 배조차 밖으로 나갈 수 없는 거센 파도. 바다 사냥 초심자들이라면 망설일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서도 이열음은 투혼을 발휘해 바다로 뛰어들었다. 병만족장은 “습득력이 좋은 친구”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바다 사냥에 인어공주 열음이 있다면 밀림에서는 ‘밀림 치트키’ 레드벨벳 예리가 눈길을 끌었다. 예리는 병만 족장이 없는 난감한 상황에서도 병만족을 위해 ‘코코넛 요리’ 만들기에 도전했다. 예리는 남자들도 어려워하는 코코넛 깨기는 물론 코코넛 워터와 밀크, 조청 만들기까지 도전해 그야말로 ‘코코넛 홀릭’ 끝판왕 생존을 보여준다.

이열음과 예리 두 여전사의 ‘정글 치트키’ 생존은 오늘(29일) 오후 9시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아일랜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