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300회 특집 운동회서 예능감+승부욕 ‘오빠美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성훈./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성훈이 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 운동회에서 특별한 응원과 남다른 승부욕을 발휘했다.

성훈은 지난 2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은근히 승부에 열의를 불태우며 털털하고 엉뚱한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또 한 번 사로잡았다.

이날 성훈은 직접 찐 옥수수가 채 식기도 전에 찜통에서 맨손으로 하나하나 건져올리는 등 뜻밖의 기인열전(?)을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단체 운동회에 초대된 게스트들을 위해 간식을 직접 준비했다. 옥수수와 함께 달걀, 파인애플 등을 포장하는 도중에도 쉴 틈 없이 간식을 먹으며 먹신(神)의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특히 남다른 예능감과 은근한 승부욕도 빛을 발했다. 성훈은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박준형을 초대해 직접 준비한 간식 봉투를 건넸다. 하지만 “건봉투 안에서 달걀 방귀 냄새가 난다”며 구박을 받아 티격태격하는 케미로 웃음을 선사했다.

성훈은 유노윤호와 함께 승부를 펼칠 각 팀의 팀장으로 선출되며 은근한 승부욕을 보였다. 우승에는 별 관심 없다던 그는 팀의 첫 멤버로 배구선수 김연경을 데려오며 노골적인 야심을 드러냈다. 경기 시작에 앞서 팀별 입장식에서 자신의 흑역사가 담긴 BGM이 울려 퍼지자 천연덕스럽게 따라 부르며 텐션을 한껏 끌어올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성훈의 따뜻한 응원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림보 선수로 출전해 한껏 긴장하고 있는 김충재를 안아주며 “부담감 느끼지 말고 다치지 마”라며 격려하는가 하면, 팀원들이 림보를 성공할 때마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면서 남다른 오빠미(美)를 보여 여심까지 저격했다.

성훈의 진솔한 모습이 담긴 일상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