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이정은이 밝힌 ‘기생충’ 인터폰 장면 탄생 비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화의 희열2’ 이정은./ 사진제공=KBS

배우 이정은이 KBS2 ‘대화의 희열2’에서 영화 ‘기생충’의 비하인드를 밝혔다.

‘대화의 희열’은 오늘(29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2를 마무리한다. 마지막을 빛낼 게스트로는 한국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 속 최고 신스틸러 이정은이 출연한다.

이정은은 ‘기생충’의 반전을 이끈 강렬하고도 인상적인 연기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이정은은 이름 없는 배역부터 차근차근 내공을 쌓으며 올라온 29년차 배우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눈이 부시게’ 등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고 ‘기생충’에서 축적된 연기 내공을 제대로 터뜨렸다.

이날 이정은은 ‘기생충’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으로 꼽히는 ‘인터폰 신’에 대해 이야기하며, 연기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특히 이정은은 “내가 귀염상이라서”라고 말하며 “(그 장면에서) 공포감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 그게 나올 수 있을까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봉준호 감독은 이정은의 연기에 대해 “하다 하다 인중 연기를 다 하는구나”라는 말을 남겼다고. 이정은은 봉준호 감독의 칭찬을 받은 ‘인중 연기’ 비하인드와 그녀를 놀라게 한 봉준호 감독의 디렉션에 대해서도 풀어놓았다. 과연 이정은은 ‘기생충’ 최고의 명장면을 어떻게 탄생시켰을까.

또한 이정은은 완성된 ‘기생충’을 보고 난 후 받았던 충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분명히 내용을 알고 있는데, 충격을 받았다. 이야기가 이렇게 셀 줄 몰랐다”라고 밝힌 것. 한국을 넘어 세계까지 통한 영화의 매력과, 이를 직접 연기한 이정은이 해석하는 ‘기생충’의 성공 요인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 밖에도 이정은은 칸 영화제 포토 타임에서 춘 깜짝 춤의 비하인드도 들려주며 유쾌함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배우라는 꿈의 시작,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내공을 쌓아온 무명배우로서의 삶, 좋은 연기에 대한 생각과 후배 배우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등. 배우 이정은을 더 깊이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을 예고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대화의 희열2’는 오늘(29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