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만 따라가”…’전참시’ 이영자, 전현무·송은이 등 10명 이끌고 행주산성 맛집 ‘돌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먹장군 이영자가 전현무, 송은이 등의 ‘먹군단’을 위풍당당하게 이끈다.

오늘(29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58회에서는 먹장군 이영자를 따르는 참견인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이영자가 의기양양한 미소를 지으며 참견인들을 리드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그녀는 이번 ‘2019 전참시 MT’를 위해 10여명의 대규모 인원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비장의 맛집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먹군단’은 먹장군 이영자의 “냄새만 따라가!”라는 말에 홀린 듯이 맛집에 입성했다. 그들은 눈앞에 펼쳐진 상상 이상의 스케일에 깜짝 놀랐다. 이에 입을 쩍 벌리고 있는 전현무와 ‘이건 찍어야 해’라는 듯 휴대폰 카메라로 연신 사진찍는 송은이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매니저들도 이영자의 히든 메뉴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송은이 매니저는 난생처음 보는 장면이었다고 혀를 내둘렀고, 유병재 매니저는 만성 피로가 절로 풀리는 맛이라고 극찬했다고 전해져 메뉴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29일 오후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