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잔나비 최정훈, 대부분 편집…얼굴 대신 자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최정훈 편집./ 사진=MBC 방송화면

잔나비 최정훈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지만, 대부분 편집 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300회 특집으로, 무지개 회원들과 특급 지인들이 함께 운동회를 즐기는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박나래, 기안84, 이시언, 성훈, 유노윤호, 화사를 비롯해 박준형, 이연희, 이연경, 이혜리 등 지인들이 출연했다. 여기엔 최근 부친과 관련해 논란해 휩싸인 잔나비 최정훈도 있었다.

앞서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최정훈과 관련해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슈가 생기기 전에 녹화 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의 말대로 최정훈은 편집됐다. 출연진 전체나, 여러 명이 보이는 풀샷 등을 제외하고는 모습을 찾아 볼 수 없었다. 심지어 제작진은 자막으로 그의 얼굴을 가렸다.

최정훈은 지난 5월 부친의 회사 경영에 개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SBS ‘8시 뉴스’는 최정훈 부친 최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최정훈 측은 이같은 사실을 부인했고, 부친 도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