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홀랜드X제이크 질렌할 내한…새벽 공항 뜨겁게 달군 입국 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톰 홀랜드 X 제이크 질렌할 입국./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올 여름 극장가 최고의 화제작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이 오늘(29일) 새벽 내한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배우 톰 홀랜드./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오늘 오전 4시 40분 쯤 인천 공항에 도착했다. 이른 시간인데도 약 200여 명의 국내 팬들과 취재진들이 모여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3년 연속 한국을 방문한 톰 홀랜드는 수많은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아낌없는 팬 서비스를 선보여 환영의 열기를 더했다는 후문.

이들은 오는 30일오후 2시 30분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펼쳐지는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 행사와 7월 1일(월) 오전 11시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리는 내한 기자간담회 및 각종 인터뷰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7월 2일 미국과 동시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