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엘리야, 이정재 마음 돌렸다…섬세한 연기 ‘몰입도 ↑’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좌관’./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이엘리야가 진심 어린 걱정으로 이정재의 마음을 돌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보좌관’ 5회에서 이엘리야는 송희섭(김갑수 분) 의원실의 프로페셔널한 6급 비서 윤혜원으로 분했다.

이날 혜원은 강선영(신민아 분)이 상정한 법안이 희섭에 의해 보류되자, 분노에 찬 선영의 동태를 살피라는 장태준(이정재 분)의 지시를 받았다. 그는 선영이 희섭의 여성 관련 발언을 공론화하기 위해 야당 여성 의원들과 접촉했다는 소식을 태준에게 전했다. 그러나 혜원이 발 빠르게 움직였는데도 불구하고, 희섭은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되어 법무부 장관 후보 자격 논란이 불거졌다.

반박 기자회견을 준비하라는 태준의 말에 혜원은 희섭이 만족하겠냐며, 태준의 의견과 반대되는 대답을 내놨다. 그는 “지금 강선영 의원보단 보좌관님을 먼저 생각하세요” “강선영 의원을 막지 않으면 보좌관님이 모든 걸 다 잃으실 겁니다”라며 태준의 상황을 걱정했다. 혜원의 말을 듣고 깊은 생각에 잠겼던 태준은 결국 선영을 대한당 대변인에서 해임시켰다. 혜원의 진심 어린 걱정과 냉철한 판단이 흔들렸던 태준의 마음을 단단하게 굳힌 것.

극 말미 혜원은 한도경(김동준 분)과 회식 자리에서 단둘이 대화를 나눴고, 기자를 왜 그만두었냐는 도경의 질문에 “기사를 더 이상 쓰고 싶지 않았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그는 “저번에 병원에서 본 사람. 신재경 씨, 제 기사 때문에 그렇게 된 거예요”라고 털어놔 도경을 놀라게 했다. 술을 들이키는 혜원의 모습에서는 씁쓸함이 묻어났다.

이엘리야는 상황에 따라 눈빛과 말투를 변화시키며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그는 공과 사의 구분이 필요한 상황에는 단호한 말투로 카리스마를 배가시켰고, 과거에 대한 질문에는 이전과는 달리 담담한 어조로 답해 윤혜원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섬세한 연기로 캐릭터의 감정을 담아내고 있는 이엘리야가 보여줄 또 다른 모습에 기대가 모인다.

이엘리야를 비롯해 이정재, 신민아, 김동준 등이 출연하는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