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한예리와 재회…거침없이 끌어안고 키스 ‘설렘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녹두꽃’ 조정석-한예리./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조정석이 한예리(송자인 역)와의 오해를 풀고 마음을 확인하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녹두꽃’은 125년 전 이 땅을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민중 역사극으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지난 28일 방송된 ‘녹두꽃’ 37~38화에서는 조정석이 최무성(전봉준)의 명을 받고 들뜬 표정으로 한예리를 향해 달려갔다. 두 사람의 기쁜 재회를 기대하게 했으나, 윤시윤이 갑작스럽게 나타나며 모든 이들을 당혹시켰다.

조정석은 한예리를 찾아 갈 때의 들뜬 표정에서 일본 곁에 선 윤시윤에 대한 분노가 가득한 표정으로 극명하게 바뀌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밀도 있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조정석은 한예리에게 “그간 나가 이녁을 오해혔던 거 말이여… 미안허네”라고 말하며 오해를 풀고 다시금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보는 이들마저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뭉클한 표정으로 한예리를 바라보던 조정석은 거침없이 그녀를 끌어안고 뜨거운 키스를 나눠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조정석은 매회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밀도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극대화하고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녹두꽃’ 39~40화는 오늘(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