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별에서 온 나의 연인’ 출연 논의 중…전지현·김수현과 호흡 맞출까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나의 연인'(가제)의 출연을 놓고 고심 중인 배우 유인나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나의 연인'(가제)의 출연을 놓고 고심 중인 배우 유인나

배우 유인나가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나의 연인’(가제) 출연을 논의 중이다.

유인나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5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별에서 온 나의 연인’ 출연을 확정 지은 것은 아니다”라며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가제 ‘별에서 온 남자’로 첫 출발을 알린 ‘별에서 온 나의 연인’은 1609년(광해 1년),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비행물체 출몰에 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작가의 엉뚱하고 황당한 상상이 더해진 로맨스 드라마. 유인나는 극 중 유세미 역에 출연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별에서 온 나의 연인’은 지난해 9월 종영한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박지은 작가와 SBS ‘뿌리 깊은 나무’의 장태유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현재 유인나가 출연을 논의 중인 ‘별에서 온 나의 연인’은 배우 전지현, 김수현이 출연을 확정 지은 상태로 오는 12월께 방송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YG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