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커플축제’ 취소되나…송중기-송혜교 결별에 눈물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태백커플축제 포스터

송중기 송혜교의 결별 소식으로 강원 태백시가 올해 예정하던 ‘태백커플축제’ 개최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스포츠투데이는 태백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축제위원들이 논의한 결과 ‘태백커플축제’는 올해 취소됐다”며 “다만 축제의 존폐 여부는 계속 논의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2017년 5월에 시작된 ‘태백커플축제’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송송 커플’의 키스 장면을 본 뜬 동상으로 유명하다. 축제 현장은 태백시가 ‘태양의 후예’ 세트장을 복원해 2016년 8월 공원으로 개장했고 송중기 송혜교의 커플 동상, 송중기 군화 조형물, 두 사람의 대형 사진 등으로 꾸몄다.

2017년 처음 개최된 축제에는 3일간 1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아왔다. 태백시는 올해 7월 27일부터 3회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었고 관련 행사를 토대로 총 270억원 규모의 관광사업을 추진중이었다.

하지만 둘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는 축제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태백시는 공원에 있는 키스신 동상도 철거 여부를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