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데이브 코즈와 13년 만에 조우

화_박효신-데이브 코즈_FULL1

가수 박효신이 재즈 색소포니스트 데이브 코즈와 13년 만에 다시 만난다.

박효신은 이달 29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리는 데이브 코즈의 내한공연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데이브 코즈는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스무드재즈 연주자로 국내에서도 케니 지와 함께 잘 알려져 있다. 최근 발매한 ‘Summer Horns’ 앨범은 빌보드 재즈차트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박효신과의 인연은 199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앨범 ‘The Dance’ 홍보 차 내한한 데이브 코즈가 당시 막 데뷔한 열아홉 살의 신인 박효신과 KBS ‘이소라의 프로포즈’에서 함께 노래한 것. 데이브 코즈는 당시 인연을 떠올리며 박효신을 이번 단독콘서트에 게스트로 초청했다. 박효신 측은 “신인 때 그와의 인연, 그리고 우정으로 기꺼이 게스트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효신은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토드 역으로 열연 중이다. 데이브 코즈의 콘서트에서는 뮤지컬 배우가 아닌 가수로 오랜만에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룬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