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김소유, 소리바다와 전속 계약 체결…전방위 활약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소유. / 제공=소리바다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소리바다와 손잡고 힘찬 도약에 나선다.

28일 소속사 소리바다는 “김소유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차세대 트로트 가수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소유가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소유는 중앙대 국악과 출신의 데뷔 2년 차 가수로 지난해 싱글 음반 ‘초생달’로 데뷔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사당동 떡집 딸’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그는 최근 JTV(전주방송) 음악 프로그램 ‘전국 TOP 10 가요쇼’에서 ‘영 트로트 스타 10’의 마지막 주자로 합류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