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AN’ 김혜수 “후배들의 롤모델? 난 괜찮은 선배 아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혜수/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배우 김혜수가 후배 배우들에게 롤모델로 꼽히는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부천 상동 고려호텔에서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배우 특별전 ‘매혹, 김혜수’ 기자회견이 열렸다.

‘매혹, 김혜수’는 BIFAN에서 전도연, 정우성에 이어 세 번째로 마련한 배우 특별전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김혜수가 직접 선정한 10편의 대표작들을 만날 수 있다. ‘첫사랑’부터 ‘타짜’ ‘열한 번째 엄마’ ‘바람 피기 좋은 날’ ‘모던보이’ ‘이층의 악당’ ‘도둑들’ ‘차이나타운’ ‘굿바이 싱글’ ‘국가부도의 날’까지다.

김혜수는 “지나온 작품들을 다시 관객들께 소개해야 하는데, 정말 자신 있게 소개할 수 있는 작품이 무엇일까 고민이 많았다”며 “잘 만들었다고 생각되어지는 작품들과 함께 아쉬움이 남았던 작품들도 선정했다. 과거의 나를 대면할 수 있는 계기를 나에게, 관객들에게 마련해주고 싶었다”라고 작품 선정 기준을 밝혔다.

김혜수는 후배 배우들이 자신을 롤모델로 많이 꼽는 것에 대해 “롤모델은 엄청난 부담감과 책임감이 느껴지는 지칭”이라며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고마움과 동시에 나는 지칭하는 것 같지 않은 감정을 느낀다. 후배들이 그렇게 느낄 만큼 내가 썩 괜찮거나 갖춰진 선배가 아니라는 걸 알기 때문인 것 같다”고 겸손해했다.

이어 김혜수는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느낀 건 나이와 상관없이 순수함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김혜자 선배님을 비롯한 대 선배님들을 가까이서 뵈면 지금의 나로서는 가질 수 없는 통찰과 직관, 깊이를 느낌과 동시에 순수함이 느껴진다. 그걸 보며 내안에 내재되어있는 순수함을 잃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지난 27일 개막해 내달 7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