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근황 공개…맥앤로건 패션쇼 행사장 나들이 ‘화려한 DJ’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DJ로 변신한 래퍼 개리. / 제공=KG컴퍼니

DJ로 변신한 래퍼 개리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개리는 지난 26일 서울 동대문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열린 패션 디자이너 맥앤로건과 공간 아티스트 비키정의 ‘크레이지튜드 2019’ 행사에 DJ로 참여했다. 화려한 디제잉 실력을 뽐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크레이지튜드 2019’에는 개리를 비롯해 일렉트로닉부터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무대 위에 올라, 생동감 있는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그중에서도 개리는 전문 DJ 못지않은 수준급의 실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남성듀오 리쌍의 개리는 2016년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하차하면서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2017년 결혼해 2018년 득남 소식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