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AN] 김혜수 “배우 특별전, 지난 궤적들을 짚어보는 시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김혜수,부천영화제

배우 김혜수./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혜수가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배우 특별전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부천 상동 고려호텔에서 BIFAN 배우 특별전 ‘매혹, 김혜수’ 기자회견이 열렸다.

‘매혹, 김혜수’는 BIFAN에서 전도연, 정우성에 이어 세 번째로 마련한 배우 특별전이다. 이날 신철 집행위원장은 “김혜수 씨는 2개의 블랙홀을 가진 배우다. 하나는 마성, 하나는 순수”라며 “마성의 블랙홀과 순수의 블랙홀이 끊임없이 변신하고 충돌한다. 이런 매력을 가진 배우는 김혜수 씨 밖에 없는 것 같다. 단어로 표현한다면 ‘매혹’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며 특별전 제목의 뜻을 설명했다.

김혜수도 ‘매혹’이라는 단어에 감사함을 표했다. 그는 “처음 매혹이라는 단어를 이야기해주셨을 때 너무 기쁘고 좋았다. 매혹이라는 말 자체가 매혹적이지 않나. 영화라는 매체, 배우는 직업은 매혹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는 것 같다. 누군가를 통해 꼭 들어보고 싶었던 단어였다”며 “이 특별전에 나에게 의미 있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앞으로도 나이와 상관없이 매혹에 대한 열망을 잃지 말아야겠다는 다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혜수는 “특별전을 준비하면서 지금까지 내 삶의 많은 시간들을 영화와 함께 해왔고, 그 속에서 내가 성장했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그동안 내가 지내왔던 시간들을 차분히 되짚어보는 여유를 갖지 못했는데, 이번 특별전을 통해 지난 궤적들을 찬찬히 짚어보는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됐다”고 밝혔다.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지난 27일부터 내달 7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