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선지 필요 없는 분”…‘복면가왕’, 전설 급 ‘꽃미남 뱀파이어’ 정체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꽃미남 뱀파이어’의 정체는 무엇일까.

오는 30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준결승전에 진출한 4인의 복면 가수가 솔로곡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더 강하게 드러낸다.

특히 지난주 “창법에 지문이 있다”며 모두가 전설급 가수로 예상한 ‘꽃미남 뱀파이어’와 등장만으로 누리꾼의 폭발적 반응을 불러일으킨 ‘회식날 김대리’의 솔로 무대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꽃미남 뱀파이어’의 정체가 한 사람으로 좁혀지는 가운데, 그의 첫 솔로 무대를 본 판정단은 “우리가 생각하는 사람이든 아니든 상관없다”며 “오선지가 필요 없는 분”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꽃미남 뱀파이어’는 정체를 더욱 알쏭달쏭하게 하는 희귀한(?) 개인기로 화답해 감동적인 무대와는 대비되는 모습으로 좌중을 폭소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 예고편에서부터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회식날 김대리’가 청초한 솔로 무대로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을 예정이다. 유영석은 “회식날 김대리를 과소평가했다”며 “완벽한 무대”라고 극찬했다. 곡의 클라이맥스에서는 소름 끼치는 ‘3단 고음’을 선보이며 ‘회식날 김대리’가 과장, 임원을 거쳐 가왕 자리까지 초고속 승진 할 수 있을지 이목을 끌었다. 심지어 ‘독설’ 김구라조차 “최연소 가왕을 점쳐본다”며 ‘회식날 김대리’를 지지했다고 한다.

‘복면가왕’은 오는 30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