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 전혜진, 예수정에 반기 들었다…’사이다’ 시작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 화면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 권영일, 이하 ‘WWW’)에서 전혜진이 예수정에게 반기를 들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WWW’에서는 실검 조작 의혹과 바로의 반격으로 인해 유니콘의 아성이 무너지게 됐다. 이 가운데 가경(전혜진)의 시모 장회장(예수정)이 가경에게 정치 관련 뉴스를 유니콘 메인에 걸라며 기사 링크를 보냈다. 가짜뉴스임을 확인한 가경은 못한다며 메시지를 보냈지만 장회장은 유니콘으로 찾아와 나대표(유서진)와 가경에게 기사를 다시 올리라고 지시하며 “왜 내 명령에 선택을 하니?”라고 정색했다. 

가경은 계속 할 수 없다고 말하며 한번 더 논란이 생기면 유니콘이 무너질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자 장회장은 자신에게 득 될 게 없는 유니콘은 무너져야 한다고 말해 가경과 나대표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러나 장회장의 충격적인 말에도 가경은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유니콘을 못 가진 어머님이, 지금만큼 정치적으로 매력적일까요?”라며 장회장의 정곡을 찔렀다. 이어 “KU가 어머님 것인 것처럼, 유니콘은 제 겁니다. 제가 일궈 놓은 유니콘에 더 이상 손대지 마세요”라고 말했고 장회장은 아무 말없이 떠났다.

그간 장회장은 “너는 왜 자아가 있니?” “내 말대로 하지 않는 며느리는 더 이상 필요 없다” 등의 말로 가경에게 모욕을 안겼다. 아버지 사업을 약점 삼아 가경을 압박해 포털사이트로 언론을 장악하고 권력을 휘둘러온 장회장에게 가경이 반기를 들게 되면서 KU와 유니콘, 그리고 가경과 진우의 관계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예상됐다. 이 가운데 앞으로 가경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WWW’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