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신민아, 분노 폭발 투샷…’야망커플’ 갈라설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보좌관’에 출연하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 제공=스튜디오앤뉴

배우 이정재와 신민아가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의 한 장면이다.

이정재, 신민아는 ‘보좌관’에서 각각 장태준과 강선영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자극과 응원을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시너지가 되는 연인 관계다. 장태준은 송희섭(김갑수)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올려놓기 위해 강선영을 위기에 빠트려야 하는 상황에 놓여인다. 28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의원실과 의사당 일각 분노로 가득찬 강선영과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장태준의 모습이 담겼다. 매사에 차분하고 속마음을 잘 감추던 평소 모습과 달리 분노한 강선영의 얼굴과 흐트러진 표정으로 그를 붙잡고 있는 장태준이 있다.

예고편에도 이 같은 갈등이 담겼다. “당신 정말 다칠 수도 있어”라며 만류하는 장태준에게 강선영이 “송희섭 의원한테 전해. 내가 다치는 만큼 똑같이 다칠 거라고”라고 받아친 것이다. 강선영의 보좌관 고석만(임원희)이 “어제 밤에 송희섭 의원이랑 조갑영(김홍파) 의원 단 둘이 만났답니다. 거래가 있었던 게 아닐까요?”라고 보고했고, 송희섭은 “강선영이 빨리 좀 처리해. 늦어지다가 비서실장 코빼기도 보기 힘들어”라며 장태준을 재촉했다. 강선영 역시 자신도 모르게 벌어지고 있었던 거래와 조건을 알게 됐다. 예상하지 못했던 위기를 맞게 된 두 사람이 무사히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보좌관’의 제작진은 “장태준은 송희섭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올려놔야만 그의 지역구를 이어 받을 수 있다. 조갑영의 ‘강선영을 처리하라’는 조건은 단순히 송희섭에게 신임을 다시 얻기 위함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서도 꼭 필요한 선택”이라며 “28일 방송에서는 그동안 늘 서로의 선택을 지지해주던 두 사람이 팽팽하게 대립을 할 예정이다. 이들 연인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