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은 엑소의 달”…뜨거운 여름이 시작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소의 달’ 포스터.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EXO)가 오는 7월 솔로와 유닛, 콘서트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다. 이른바 ‘엑소의 달(EXO Month)’로 올여름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EXO Month’가 시작되는 오는 7월 1일 오후 6시에는 디오의 솔로곡 ‘괜찮아도 괜찮아 (That’s okay)’가 SM엔터테인먼트의 음악 프로젝트 스테이션(STATION)의 시즌3를 통해 공개된다. 디오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힘든 감정은 자연스럽게 흘려보내도 괜찮다는 메시지를 녹였다.

이어 7월 10일에는 백현의 첫 솔로 음반 ‘시티 라이츠(City Lights)’가 발매되며, 백현은 엑소와 엑소-첸백시(EXO-CBX), 각종 협업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솔로 가수로서 보여줄 음악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새로운 유닛 그룹 세훈&찬열(EXO-SC)도 출격한다. 오는 7월 22일 첫 번째 미니음반 ‘왓 어 라이프(What a life)’를 내놓는다. 엑소의 첫 듀오 조합으로 팬들의 궁금증이 높은 상태다.

뿐만 아니라 엑소는 7월 19~21일, 26~28일 6일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연다. 역동적인 안무와 화려한 무대 연출 등 엑소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