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부터 안형섭까지…‘그랑블루’ 마린보이즈의 특명 “바다를 구하라”(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안형섭,오스틴 강,최성원,박태환,한석준,그랑블루

안형섭(왼쪽부터), 오스틴강, 최성원, 박태환, 한석준이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그랑블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마린보이 박태환을 필두로 배우 이종혁과 최성원, 모델 오스틴 강, 가수 안형섭, 방송인 한석준이 바다의 수호자가 된다. SBS 예능 ‘그랑블루’를 통해 필리핀에서 해양 생태계 복구에 나서는 것이다. 스쿠버다이빙을 배우고 바다 생물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만드는 이들의 분투와 케미가 재미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예능 ‘그랑블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경석 PD와 박태환, 이종혁, 최성원, 안형섭, 오스틴강, 한석준이 참석했다. 이종혁은 해외 일정으로 인해 이날 행사에 함께하지 못했다.

유 PD는 “바다가 많이 오염되면서 바닷속 생물들이 삶의 터전을 잃어가고 있다”며 “스쿠버다이빙을 통해 바다 생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다를 살리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라며 “바다 사막화로 인해 보금자리를 잃어버린 바다 생물들을 위해 수중 공원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가 이뤄진 곳은 필리핀의 카모테스 섬이다. 유 PD는 “알려지지 않은 섬조차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심각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엔 어색했던 멤버들이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폭풍 친화력을 보여준다”며 “스쿠버다이빙 초보자들이 좌충우돌하면서 수중공원을 어떻게 만들어갔는지 봐달라”고 시청 포인트를 꼽았다.

박태환,그랑블루

스쿠버다이빙에 도전한 수영선수 박태환. /서예진 yejin@

박태환은 “해양 생태계를 살리고자 하는 기획 의도가 중요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수중 공원을 만든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더욱 더 사명감을 갖고 임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박태환은 국가대표 수영선수로 활약하고 있지만 스쿠버다이빙은 첫 도전이었다. 그는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 말로 표현하기 힘든 희열을 느꼈는데, 스쿠버다이빙을 하며 수중 생태계 파괴의 심각성을 직접 보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수중 공원을 완성하고 뿌듯하면서도 복잡미묘했다”며 “멤버들과 함께 했던 것이 더욱 의미 있고, 평생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해보지 못한 영역(스쿠버다이빙)이라 긴장했지만 강사님이 알려주신 대로 하니 금방 배웠다. 여기서 제일 잘하게 된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석준,그랑블루

한석준은 “개인적으로는 방송 시작한 이래 SBS에 처음 출연하게 된 것도 기뻤다”고 말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한석준은 아빠가 된 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나섰다. 그는 “예전에는 나만 잘 살다가 죽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아이가 살아갈 지구가 깨끗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남다른 소회를 드러냈다.

사막화가 된 바다를 접하고는 “딸이 컸을 때 산호를 못 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후세들도 (바다를) 볼 수 있게, 즐길 수 있게 해야겠다는 의무감도 들었다”고 밝혔다.

최성원,그랑블루

배우 최성원은 ‘그랑블루’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예능 출연이 처음인 최성원은 “취지도 좋았지만 스쿠버다이빙도 꼭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최성원은 섭외가 들어왔던 때가 마침 “함께 나누는 삶을 살자는 목적을 정해놓은 시기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당시 본 기사 중에 해양 플라스틱이 많아서 물고기들이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해서 먹고 그 물고기가 식탁에 올라온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최성원은 박태환과 함께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세계 최고의 수영선수를 본다는 기대감에 부풀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봤을 때 눈이 너무 예뻤다. 남자의 눈을 보고 그렇게까지 예쁘다고 생각한 건 처음이다. 우락부락하고 강인한 느낌일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테리우스 같았다. 헤어스타일과 하늘하늘한 의상, 예쁜 눈, 그리고 후광이 겹쳐졌다”고 말했다.

안형섭은 가장 잘해줬던 멤버가 누구냐는 물음에 “‘그랑블루’의 부모님 같은 PD님께 영광을 돌리겠다”는 센스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제공=SBS

‘비타민 막내’ 안형섭도 박태환과 처음 만난 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박태환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때 저는 초등학생이었다”며 “저한테 하늘과 같은 사람이었다. 주변에도 형님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박태환이) 가장 늦게 등장했는데 어깨도 넓고 사람의 뒤에서 빛이 나고 웅장한 느낌의 음악이 깔려야 할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치켜세웠다. 그리고는 “지금은 제 형”이라며 돈독한 사이를 뽐냈다.

안형섭은 좋은 취지를 가진 프로그램에 함께하게 된 데 대해 “후회 없는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뿌듯해했다.

오스틴 강,그랑블루

오스틴 강은 열정 넘치는 유노윤호와 서핑에 일가견이 있는 박준형이 이 프로그램에 함께하면 좋겠다고 추천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오스틴 강은 “처음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라서 궁금했고 좋은 취지에 끌렸다”고 밝혔다. 그는 고교시절 수구 선수를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박태환의 라이벌로 활약한다.

박태환과의 라이벌 구도가 어땠느냐고 묻자 오스틴 강은 정작 자신은 모르겠다는 듯 박태환에게 “우리가 라이벌이었느냐”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이에 한석준은 “옆에서 볼 때는 조금 있었다. 언제든지 벗을 수 있는 몸매의 소유자들이지 않나. 벗을 때마다 은근히 상대방의 몸매를 보더라”며 거들었다.

오스틴 강은 또 바다에 함께 가고 싶은 연예인으로 유노윤호와 박준형을 꼽았다. 그는 “유노윤호는 열정이 넘치고, 박준형은 서핑을 할 줄 알아서 (바다에 관해) 잘 안다”고 설명했다.

‘그랑블루’는 28일 오후 11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