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블루’ 한석준 “라디오도 가능…매일 SBS 구내식당 밥 먹고 싶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예능 ‘그랑블루’ 제작발표회에 방송인 한석준이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한석준이 SBS 예능 ‘그랑블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예능 ‘그랑블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수영선수 박태환, 배우 최성원, 가수 안형섭, 모델 오스틴강, 방송인 한석준이 참석했다. 이종혁은 해외 일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이날 행사에 함께하지 못했다.

한석준은 수중 생태계을 회복하는 취지로 만든 프로그램에 대해 “이 취지라면 모두가 참여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며 “프로그램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 생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방송 시작한 이래 SBS에 처음 출연한 게 기뻤다”고 밝혔다. 그는 “타사 출신 아나운서를 출연시키는 과정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시즌2나 정규로 간다면 다시 한 번 어려운 결정을 잘 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석준은 SBS 공기가 어땠느냐는 질문에 “건물을 들어오면서 유튜브에 오면서 다 찍어놨다. 로비가 너무 화려해서 깜짝 놀랐다. 가 봤던 방송국 중에 제일 화려했다”며 “벅찼고 매일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별히 점심을 구내식당에서 먹었다. 매일 먹고 싶은 밥이라고 생각했다. 라디오도 가능하니 매일 왔으면 좋겠다”며 재치 있게 말했다.

‘그랑블루’는 6명의 남자들이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간직한 필리핀 바다에서 스쿠버다이빙에 도전하고 수중 생태를 지키는 활동을 하는 예능. 28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