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2’ 윤종신·소유, 1차 라인업 가수들 정체에 ‘화들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더 콜2’./ 사진제공=Mnet

Mnet ‘더 콜2’가 1차 라인업 아티스트 네 팀의 실루엣을 28일 공개했다.

‘더 콜’은 협업을 희망하는 상대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이에 화답해 성사된 커플은 신곡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더 콜2’는 지난 시즌의 기본적인 틀에 덧붙여 ‘콜라보 뮤직 패밀리’라는 새로운 구성 도입을 예고했다.

앞서 MC 라인업으로는 가수 윤종신, 윤민수, 소유, 그룹 UV가 발표됐다.

댄서들과 함께 춤을 추고 있는 여자 가수의 뒷모습, 찰나의 순간에도 보컬의 내공이 느껴지는 남자 가수 등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갖춘 아티스트들이 실루엣으로 나타나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또 이들의 무대를 보며 감탄하거나 예상치 못한 정체에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하는 윤종신, 소유의 모습도 공개됐다.

제작진은 “’더 콜’에서는 정체를 감춘 채 음악으로만 어필하는 아티스트의 무대를 감상한 후 ‘콜라보 패밀리’를 구성하고 싶은 상대에게 러브콜을 보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일에 싸인 1차 라인업 아티스트들의 정체는 누구일지, 그들은 누구와 패밀리가 되어 신선하고 충격적인 협업을 선보이게 될 지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더 콜2’는 오는 7월 5일 오후 7시 40분 Mnet과 tvN에서 공동으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